‘정운호 법조 로비’ 브로커 이동찬 재산 53억 원 동결_젊은 견습생은 한 달에 얼마를 벌나요_krvip

‘정운호 법조 로비’ 브로커 이동찬 재산 53억 원 동결_좋은 배팅사이트_krvip

법원이 '정운호 법조 로비' 사건의 핵심 브로커 이동찬 씨의 50억 원대 재산을 동결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현용선 부장판사)는 이 씨를 상대로 한 검찰의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여 53억 5천여만 원의 재산을 동결했다.

재판부는 "이 씨는 변호사법 위반 등의 범행으로 불법수익을 취득했다"면서 "추징보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추징보전이란 범죄로 얻은 부당 이득이나 재산을 형 확정 이전에 양도나 매매 등을 통해 임의 처분할 수 없도록 하는 것으로 민사상 가압류와 유사한 재산 동결 조치다.

검찰은 지난 3일 이 씨가 실질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단독주택 3곳 등 부동산과 임대차보증금 반환청구 채권, 명품 가방과 시계 등 모두 53억 5천여만 원 상당의 재산에 대해 법원에 추징보전을 청구했다.

앞서 이 씨는 지난해 법원과 검찰에 청탁해 주겠다며 유사수신업체인 이숨투자자문 송 모 대표로부터 3억 5천여만 원을 챙기고 최유정 변호사와 함께 50억 원을 추가로 챙긴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