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먹는 하마’는 전기장판 아닌 온풍기_해변 근처 카지노에서 시골 캠핑_krvip

‘전기먹는 하마’는 전기장판 아닌 온풍기_베토 카레로 기프트카드 구매처_krvip

전기장판을 하루 8시간 사용하면 한 달에 전기요금 1만 1천 원이 나오는 반면 전기 온풍기는 같은 시간 사용할 경우 20만원이 넘게 나오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식경제부는 겨울철 전력위기 예방을 위한 전기 난방기기 규제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120W 2인용 전기장판과 2.15KW 전기온풍기 등을 실험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기온풍기는 누진제가 적용되지 않는 일반용은 전기료가 5만 9천원이 나왔지만 가정용은 누진제가 적용돼 20만 1천 원이 나왔습니다. 지경부는 당초 전기장판을 '전기먹는 하마'로 지목하고 에너지비용 표시대상 난방기기로 정하려고 했지만, 이처럼 예상만큼 전기료가 많이 나오지 않자 재검토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지경부는 전기온풍기와 전기스토브, 시스템에어컨 등 3대 기기가 겨울철 최대전력수요의 16%를 차지한다고 보고 이들에 대해 에너지비용 표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